quick menu
대학입학정보
대학알리미
산업계관점 대학평가
한국대학평가원
캠퍼스아시아
고등교육연수원
한국교양기초교육원
대입지원 조회서비스
고교-대학연계 심화과정
대입상담프로그램
대학교육지
문헌정보실
웹메일
고등교육학술지
맨위로
대학교육소식
언론속의 대학교육
대교협 보도자료
고등교육 동향
대교협 소식(Weekly News)
대교협 활동
대학교육지(기관 계간지)
 
제 목
[전북대] 학생들에 신약개발 교육의 장 열다
대학명 전북대학교 작성일 2015-12-21 조회 1362



전북대가 학생들에게 신약 개발 분야에 대해 관심을 환기시키고 이 분야에 대한 중요성을 알리기 위해 신약개발전문가양성과정을 개설했다.



전북대는 12월 15일 오후 3시 의학전문대학원 본관 세미나실에서 양성 과정의 첫걸음으로 국내 신약 분야 전문가들이 참여하여 신약개발교육의 장을 열었다.



이 과정은 연구·임상 분야를 중심으로 하는 약학대학을 유치하기 위해 지난 5월 신약개발연구소를 개소하고, 동아대 및 제주대와 약대 유치에 공동 대응하기로 하는 등의 노력을 해온 전북대가 학생들에게도 이 분야를 알리고, 진로 설정에도 도움을 주기 위해 개설한 것이다.



전북대는 이를 시작으로 내년 1월 심화 과정도 개설해 학생들에게 신약개발의 중요성을 부각시키고, 국내외 상황이나 기업 현황, 진로 등을 공유해 나갈 계획이다.



이날 열린 심포지엄에서는 17년간 제약사에 몸 담아 온 차의과대학교 약학대학 정기원 교수를 비롯해 국내 굴지의 제약사와 호흡기 약물을 개발하고 있는 이용철 전북대 교수, 이규홍 안전성평가연구소 흡입독성센터장, 20여 년 간 제약회사 규제파트를 이끌어 온 조혜경 BMS 전무이사 등이 강사로 참여해 신약개발에 대한 다양한 이야기를 들려주었다.



정기원 교수는 이날 천연물질 신약개발 과정에 대한 이해와 관련 법령, 임상시험 등에 대한 내용을 총체적으로 전달해 신약개발의 중요성과 과정 전반에 대한 이해를 도왔다.



또한 이용철 교수는 그동안 자신의 생생한 사례를 예로 들며 신약 개발에 대한 어려움과 미래 등을 공유해 학생들에게 깊은 인상을 남겼다.



이 밖에도 이규홍 안전성평가연구소 흡입독성센터장은 신약 개발시에 독성과 안전성을 주제로 강의하는 등 학생들에게 신약 개발에 대한 다양한 분야의 이야기를 들려주는 시간을 가졌다.



양문식 대외협력부총장은 “전북대가 유치하고자 하는 임상·연구 중심의 약대에 있어 신약 개발은 가장 핵심이 되는 일”이라며 “신약개발전문가양성과정을 통해 학생들에게 임상·연구 중심의 약학대학의 핵심인 신약개발의 중요성과 미래 등을 공유하고 알려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